콘텐츠바로가기

나무엑터스 대표 "김주혁은 늘 상대방을 먼저 생각한 배우"

입력 2017-11-03 16:16:41 | 수정 2017-11-03 16:16:4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최근 사고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배우 김주혁이 소속돼있던 나무엑터스의 김종도 대표가 고인을 추모하는 글을 올렸다.

김 대표는 3일 인스타그램에 고(故) 김주혁과 KBS 2TV 예능 프로그램 '해피선데이-1박2일'의 '절친특집'에 출연했을 때의 사진을 올리며 "너무 슬퍼하실 팬들과 지인들에게 한 말씀 드려야 일상으로 돌아가실 것 같아 글을 올린다"고 입을 열었다.

김 대표는 "주혁이는 늘 사람들에게 폐를 끼치는 것을 정말 싫어하는 배우였고, 상대방을 먼저 생각한 배우였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제 너무 슬퍼하지 마시고 주혁이의 좋은 추억을 떠올리며 잠시 미소 짓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저 또한 그러려고 노력할 거다.우리 모두 힘내자"고 덧붙였다.

김주혁은 나무엑터스의 창립멤버이자, 김 대표와 형제와 다름없는 사이다.

김주혁은 1998년 데뷔 직후부터 김 대표와 함께했으며 20년간 한 번도 소속사를 바꾸지 않았다.

기사 이미지 보기


이날 오전에는 나무엑터스의 김동식 대표이사도 인스타그램에 지난달 27일 김주혁이 제1회 더 서울 어워즈에서 영화 '공조'로 남우조연상을 받은 후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고인이 된 김주혁과 김 대표이사 외에 김종도 나무엑터스 대표, 박서원 두산 전무가 나란히 앉아 웃고 있다.

김 대표이사는 "지난 금요일에 찍은 저 즐거운 장면이 마지막 추억 사진"이라며 "주혁이와 첫 만남으로부터 19년, 같이 일한 지 16년 동안 쌓은 행복한 추억을 평생 가슴 깊은 곳에 남겨두겠다"고 고인을 추모했다.

/연합뉴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