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채용비리' 첫 구속…이병삼 前 금감원 부원장보 구속

입력 2017-11-04 10:23:58 | 수정 2017-11-04 10:23:5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금융감독원의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는 이병삼 전 금감원 부원장보가 지난 3일 구속됐다.

검찰이 금감원의 채용비리 수사에 나선 이래 구속자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검찰이 이 전 부원장보의 신병을 확보하면서 금감원 채용비리 수사는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남부지법 박성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전 부원장보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범죄 사실이 소명되고 사안이 중대해 증거인멸과 도주 염려가 있다"며 사전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 전 부원장보는 지난해 상반기 민원처리 전문직 채용과정에서 금감원 출신 지원자들을 합격시키기 위해 서류 조작을 지시하는 등 업무를 부당하게 처리한 혐의(업무방해·직권남용 등)를 받고 있다.

검찰과 감사원에 따르면 이 전 부원장보는 금감원 출신 3명이 입사지원서에 실제 경력 기간보다 짧게 기재해 불합격 대상이 되자 이들의 인사기록을 찾아서 경력 기간을 수정할 것을 지시했다.

또 인성검사에서 '부적격 등급'을 받은 금감원 출신 지원자를 합격시키고, 최종 합격자 가운데 부적격 인원이 보고되자 예비 합격자 명단에 없는 인물을 추가 합격시키는 등 채용과정에 개입한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검찰은 지난 7월 감사원으로부터 서태종 전 수석부원장, 이병삼 전 부원장보, 이 모 전 총무국장에 대한 수사 의뢰를 받고 내사를 벌여오다가 지난달 22일 금감원을 압수수색하며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그동안 모두 세 차례에 걸쳐 이 전 부원장보를 소환해 조사했으나 이 전 부원장보는 대부분의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 1일 이 전 부원장보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