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中 "美국내법으로 中기업 제재 반대"…대북정책 기조유지할듯

입력 2017-11-04 11:50:16 | 수정 2017-11-04 11:50:16
글자축소 글자확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8일 중국을 방문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북한, 무역 문제에서 큰 틀의 양보안을 내놓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

4일 싱가포르 연합조보에 따르면 정쩌광(鄭澤光) 중국 외교부 부부장(차관)은 전날 일부 외신을 상대로 한 미중정상회담 관련 브리핑에서 시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에서 기존 중국의 '일관된 입장'을 고수하게 될 것임을 시사했다.

정 부부장은 "중미 양국은 줄곧 끊임없이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유지해왔기 때문에 서로의 입장을 매우 명확히 알고 있고 어떤 오해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두 정상은 이런 기초 위에서 심도있게 의견을 교환하고 상호 이해를 증진하며 진일보한 합의를 이루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부부장은 특히 북한 문제가 시 주석과 트럼프 대통령간 정상회담의 중요 의제로 논의될 것이라면서 "중국은 한반도에서 충돌 발생에 결연히 반대하며 무력사용은 문제에 대한 정확한 해법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과 미국은 한반도의 평화 안정에서 공동의 이익을 갖고 있다"면서 "서로의 이익을 존중하고,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한반도 평화안정 유지를 위해 공동 보조를 취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미국 정부가 북한의 불법 금융활동 통로역할을 한 것으로 여겨지는 중국 단둥은행에 금융 제재를 한 것과 관련, "미국이 국내법을 이용해 중국 기업에 대해 단독으로 일방 제재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는 시진핑 집권 2기의 출범에도 중국의 대북 정책기조에 큰 틀의 변화는 없을 것임을 암시하는 걸로 해석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시 주석에게 대중국 무역적자, 미국기업의 중국시장 진출 문제 등을 언급하며 압박할 것이라는 전망에 대해서도 정 부부장은 낙관적 입장을 피력했다.

그는 "미국과 중국은 세계 양대 경제체로서 상호 경제협력의 잠재력은 거대하고 그 전망도 양호하다"며 "양국은 에너지, 인프라 건설,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등에서 협력을 심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측이 경제무역 문제에 건설적인 자세로만 임하면 틀림없이 중대한 성과를 거두고 그 '케이크'는 갈수록 커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을 포함한 민감한 현안도 미중 정상이 논의할 것"이라면서 "미중 사이에 여전히 이견이 있기는 하지만 양국의 공동이익은 이견을 훨씬 뛰어 넘는다"고 역설했다.

정 부부장은 이와 함께 두 정상이 올해 들어 두차례의 회담과 수차례의 전화 통화를 통해 서로 '나쁘지 않은' 묵계를 맺고 개인적 친분을 쌓은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중국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국빈방문 이상의 파격적 예우를 취할 것을 예고한 대목이다.

정 부부장은 "두 정상이 편안한 분위기에서 충분한 시간을 가지게 될 것"이라며 "공동 관심사에 대해 심도있게 의견을 나누고 전략적 소통도 하는 비공식 회동 자리를 안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