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가족여행 초대' 핑계 딸 친구 납치 일당 국내송환 조사

입력 2017-11-04 12:02:17 | 수정 2017-11-04 12:02:17
글자축소 글자확대
가족여행에 초대한다는 핑계로 딸 친구를 납치한 일당이 국내로 송환돼 경찰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돈을 노리고 미성년자를 해외로 납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약취·유인)로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붙잡힌 B(40)씨와 처남 S(38)씨 등 2명을 4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국내로 송환해 조사에 들어갔다.

이들과 함께 범행했다가 국내에서 붙잡힌 B씨의 부인 A씨는 이날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24일 10세 딸의 친구인 미성년자 K(10)군을 가족여행에 초대한다고 속여 해외로 유인한 뒤 부모에게 몸값을 요구, 1억 5천만원을 뜯어낸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지난달 31일 실종신고를 접수하고 국제 공조수사를 통해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피해자를 구조하고 B씨와 S씨는 인도네시아에서, A씨는 국내에서 체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