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근혜 퇴진 광화문캠핑촌 1주년…"이명박·유인촌 등 고소고발"

입력 2017-11-04 16:21:14 | 수정 2017-11-04 16:21:14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화예술인 8000여명이 참여한 '적폐청산과 문화민주주의를 위한 문화예술대책위원회'가 블랙리스트로 문화예술계를 옭아매고 길들이려 한 이명박 전 대통령과 유인촌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신재민 전 문체부 차관을 고소 고발한다고 밝혔다.

문화예술대책위는 4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박근혜퇴진 광화문캠핑촌 1주년' 기자회견을 열어 "1년 전 이 자리에서 박근혜 정부가 행했던 블랙리스트 사건을 고발했는데 지금은 그 뿌리가 이명박 정부부터 이어졌음을 알게 됐다"며 "이번 고소 고발은 국민을 사찰하고 감시한 기록이 어디까지 이어졌는지 철저하게 조사하길 바라는 뜻이며, 나아가 국가의 주인은 권력자가 아닌 국민임을 선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문화예술대책위는 "문화예술인들은 권력에 아부하거나 복종하는 사람들이 아니라, 세상에서 부당하게 이루어지는 일들을 파헤치는 사람들"이라며 "이명박은 비판하는 사람들을 모욕하고, 블랙리스트를 만들고, 일자리를 뺏고, 합성사진을 만들어 배포하고, 집회에 참석하지 않겠다는 서약서를 쓰게 했다"고 지적했다.

문화예술대책위는 오는 6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을 방문해 고소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문화예술대책위는 앞서 지난 9월 문체부 산하 민관합동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에 이명박 전 대통령 등 3명에 대한 조사신청을 했다.

문화예술대책위는 서울연극협회와 한국작가회의 등 문화예술계 300여 개 단체와 8천여 명의 예술인이 박근혜 정부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건에 대응하고자 작년 11월 결성한 단체다.

이날 기자회견은 문화예술인들이 블랙리스트에 항의하고 박근혜 전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며 작년 11월 4일부터 올해 3월 25일까지 142일간 광화문 광장에서 노숙농성을 벌인 광화문 캠핑촌 1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