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정숙 여사, '장애인 자녀 위해 무릎 꿇은 엄마들' 만나

입력 2017-11-04 16:34:15 | 수정 2017-11-04 16:34:15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최근 온라인상에서 큰 반향을 낳았던 '장애인 특수학교 설립을 위해 무릎 꿇은 엄마들'을 만났다.

청와대는 4일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 김 여사가 전날 청와대를 방문한 '장애인부모연대' 소속 부모·학생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이들은 지난 9월5일 서울 강서지역 특수학교 설립을 위한 2차 토론회에서 특수학교 설립에 반대하는 지역주민을 설득하기 위해 무릎을 꿇었고, 그 사진이 온라인상에 퍼지면서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김 여사는 장애인부모연대 소속 부모·학생 50여 명이 청와대를 관람한다는 소식을 듣고 청와대 관람코스인 녹지원으로 나가 이들을 맞이했다.

김 여사는 일일이 장애인 부모와 학생들의 손을 잡았으며 "잘 오셨다. 신경 많이 쓰겠다"고 격려했다. 장애인 학생들이 청와대 경내를 충분히 관람할 수 있도록 기다렸다가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기도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여사께서 이분들을 초청하신 것이 아니라 이날 관람객 중 이분들이 포함돼 있다는 말씀을 듣고 직접 격려하러 나갔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강서지역 특수학교 설립과 관련, 페이스북에 "특수학교와 함께 주민편의 시설이 설치될 예정으로 특수학교 설계절차가 진행 중"이라며 "지역주민들이 특수학교 대신 짓기를 원했던 국립한방병원에 대해서는 부지 및 제반 여건을 고려해 종합적으로 타당성을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정부는 5년간 전국에 18개의 특수학교를 설립할 예정"이라며 "아이를 학교에 보내기 위해 무릎을 꿇는 엄마가 더 이상 없도록, 모두가 함께 웃는 세상을 꿈꾼다"고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 김정숙 여사가 감을 줄에 꿰어 청와대 관저 처마 밑에 매달아둔 사진을 게재했다.

청와대는 이 사진 밑에 "청와대 감나무에도 감이 주렁주렁 열렸습니다. 주황색으로 잘 익어 갓 딴 감이 며칠 전 청와대 각 비서관실에도 전달됐습니다. 며칠 전에 널어둔 것은 이미 잘 말라 하얀 분이 올라오네요. 이제 곶감이 다 마르면 계절도 가을에서 겨울로 달려가겠죠? 겨울 채비 잘하시고 모두 건강하세요"라는 설명을 달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