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샘, 성폭행 사건 파문에 긴급회의…"필요하면 조사 받겠다"

입력 2017-11-05 10:51:54 | 수정 2017-11-05 11:00:38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샘 로고. / 사진=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한샘 로고. / 사진=한경 DB

한샘이 여직원 사내 성폭행 논란이 커지자 지난 4일 긴급 회의를 열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중국 출장 중이던 이영식 경영지원 총괄 사장이 일정을 취소하고 귀국해 회의를 주재했다.

5일 한샘에 따르면 이 사장은 회의에서 "직원 보호가 가장 중요하다"며 "직원 신상보호 등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회사는 사건을 은폐·축소·왜곡하려는 어떤 시도도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필요하면 검찰, 고용노동부 등 공적 기관 조사도 밟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이 사장은 파문이 확산되자 내놓은 입장문에서 "회사가 어린 신입 여사원의 권익을 결과적으로 지켜주지 못한 부분은 어떠한 변명으로도 도의적 책임을 면할 수 없다"며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한샘 신입 여직원은 지난달 말 포털사이트 커뮤니티에 올린 글에서 지난 1월 회사 교육 담당자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보다 앞서 지난해 말에는 동기생에게 화장실에서 몰래카메라로 찍혔다고 밝혔다. 또 성폭행 사건 이후 회사 인사팀장이 허위 진술을 강요했으며 자신에게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고 주장했다.

교육 담당자에 대해서는 경찰 조사 결과 성폭행 증거 불충분으로 결국 검찰이 불기소 처분했다. 몰래카메라를 찍은 동기생과 인사팀장은 모두 회사에서 해고됐다.

교육 담당자는 최근 커뮤니티 글로 파문이 확산되자 억울하다면서 당시 둘이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그는 이 사건으로 정직 3개월 징계를 받았다가 현재 지방에서 근무 중이다.

이 남성 직원은 "신입 여직원과 수없이 많은 카톡 문자를 주고받으며 서로 호감을 표현했다"며 "이후에도 다시 연락이 왔고 평소처럼 농담 섞인 자연스러운 이야기를 나눴다"면서 성폭행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