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양하 한샘 회장 "성폭행 사건, 진상 파악해 책임 묻겠다"

입력 2017-11-05 13:31:58 | 수정 2017-11-05 15:40: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양하 한샘 회장(사진)이 여직원 성폭행 논란과 관련해 "진상이 파악되는 대로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양하 한샘 회장. / 사진=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최양하 한샘 회장. / 사진=한경 DB

최 회장은 지난 4일 밤 '한샘인 여러분께 드리는 글'이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한샘 전 직원에게 보내 "최근 일들로 많은 분이 참담한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을 것을 생각하니 회사 대표로서 책임을 통감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당사자 간 사실 관계를 떠나 그런 일이 회사에서 발생한 것과 상황이 이렇게 되기까지 직원을 적극적으로 돌보지 못한 점에 대해 뼈아프게 생각한다"며 "임직원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우리 직원을 제2, 제3의 피해로부터 보호하는 일"이라며 "이를 위해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이런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원인을 규명하고 대책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직원이 도움이 필요한 상황에서 철저히 보호받으며 믿고 이야기할 수 있는 소통창구가 확실히 작동하도록 하겠다"며 "소통창구를 통해 접수되는 모든 제보와 건의를 제가 직접 확인하고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