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샘 성폭행 논란' 카톡 보니…전문가 "대화만으로 판단 불가"

입력 2017-11-06 17:09:52 | 수정 2017-11-06 17:09:52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샘 성폭행 논란 한샘 카톡
한샘 성폭행 논란 한샘 카톡 / TV조선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한샘 성폭행 논란 한샘 카톡 / TV조선 방송 캡처


가구전문 회사 한샘의 사내 성범죄 사건 가해자로 지목된 남성이 카카오톡(이하 카톡) 내용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6일 방송된 TV조선 ‘뉴스 퍼레이드’에서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한샘 성폭행’ 사건을 집중적으로 다뤘다.

이날 방송에서 진행자는 “성폭행을 당한 여성이라면 SNS(카톡)에서 친밀하게 대화를 나누기는 쉽지가 않은데 두 사람의 카카오톡 내용은 꽤 친밀해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백성문 변호사는 "경찰과 검찰은 정황상 성폭행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며 "하지만 성폭행 피해 여성이 최근 재수사를 의뢰했고, 경찰, 검찰에서도 재수사 얘기가 나오고 있다. 하지만 재수사를 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증거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박상희 심리분석 전문가는 "세 번이나 연속적인 불미스러운 사건이 있었을 때 신입사원이었던 여사원으로서는 고압적인 선배들의 행동으로 느껴졌을 수도 있다. 굉장히 혼란스럽고 스트레스를 받고 두려움이 있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또 그는 "두 번째 같은 경우는 자칫 잘못하면 무고한 피해자가 나올 수 도 있기 때문에 이 성관계가 끝난 후 두 사람이 나눈 (카톡) 대화가 정말 고압에 의한, 어쩔 수 없는 (카톡) 대화였는지 아니면 전체적인 맥락에서 받은 스트레스가 있기 때문에 여성이 심리적인 부담이 있었는지 아니면 둘 사이가 자연스러운 연인으로 발전할 수 있는 과정에서 있던 자연스러운 (카톡) 대화였는지 엄밀하게 두 사람의 이야기를 듣고 처리할 부분이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같은 논란이 커지자 최양하 한샘 회장이 직접 나서 "여직원을 돌보지 못해 뼈 아프게 생각한다"며 재발방지책 마련을 약속했으나 사태는 진화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