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황금빛 내 인생' 서은수, 흑화 될까? 출생 비밀 알고 신혜선 따귀

입력 2017-11-06 17:24:31 | 수정 2017-11-06 17:24:31
글자축소 글자확대
'황금빛 내 인생' 서은수기사 이미지 보기

'황금빛 내 인생' 서은수



‘황금빛 내 인생’ 서은수가 드디어 출생의 비밀을 알게 됐다.

지난 5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는 친 딸 지수(서은수 분)가 뒤바뀐 출생의 비밀을 알고 충격과 배신감에 갈등을 겪으며 감정을 고조시켰다.

지수는 갑작스레 알게 된 친 딸 바꿔치기의 진실로 괴로워하며 맨몸으로 집을 뛰쳐나왔다. 하지만 갈 곳이 없어 남구(최귀화 분)의 빵집 앞에서 방황하다 의식을 잃고 혁(이태환 분)에게 발견 돼 얼결에 남구의 방으로 옮겨졌다. 보호본능을 일으키는 모습과 걱정하는 혁과의 관계 진전도 궁금증을 유발했지만 다음을 기약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한편 집으로 돌아와서도 지안(신혜선 분)만 찾는 부모님에게 배신감을 느끼고 분노와 서러움의 울분을 터뜨렸다. 오해가 더해져 가짜 딸인 자신은 그저 대신 주워다 키운 애라며 이를 악 물었고, 혼자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특히나 마지막 엔딩에서 지수가 지안의 뺨을 때리고 끝나 더욱 치닫는 감정선이 예고 됐다. 그간 나름대로 맘을 졸인 지안과, 정작 본인만 아무것도 몰랐던 지수가 믿었던 가족들에게 배신감을 느껴 시청자들에게는 양쪽 모두 공감을 얻고 있는 상황이다.

배우 서은수는 항상 밝고 씩씩했던 지수와 잘 어울려 안방극장에 좋은 반응을 불러 일으켰다. 그 가운데 그간 볼 수 없었던 극도의 충격과 분노, 그리고 절정에 달하는 눈물 연기로 주요 장면을 만들어내며 또 다른 모습을 선보였다. 이번 심경 변화로 극의 본격 전개를 알림과 동시에 시청자들에게 긴장감과 뭉클함을 더하고 있다.

뒤바뀐 운명의 당사자가 비로소 사실을 알게 돼 새로운 국면을 예고하는 ‘황금빛 내 인생’은 매주 주말 저녁 7시 55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