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세계 4위 반도체업체 브로드컴, '140조원대 빅딜' 퀄컴에 제안

입력 2017-11-07 06:28:48 | 수정 2017-11-07 06:57:03
글자축소 글자확대
세계 4위의 반도체업체인 브로드컴이 3위인 퀄컴 인수에 나섰다.

정보·기술(IT) 업계 사상 최대 규모의 인수·합병(M&A) 제안이지만, 일단 퀄컴 측은 부정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브로드컴은 6일(현지시간) 퀄컴 측에 주당 70달러에 지분 인수를 공식 제안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보도했다. 현금으로 60달러를, 브로드컴 주식으로 10달러를 각각 지급하는 조건이다.

전체 인수 금액은 1030억 달러이며, 별도로 250억 달러의 부채를 승계하는 조건이다. 부채까지 포함하면 총 M&A 규모는 1300억 달러(약 145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싱가포르의 아바고 테크놀리지가 지난해 370억 달러에 인수한 브로드컴은 인텔·삼성전자·퀄컴에 이은 4위의 반도체업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