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영상] 전희경, SNS서 임종석 저격 "전대협 시절과 똑같아"

입력 2017-11-07 07:13:44 | 수정 2017-11-07 07:13:4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감에 이어 SNS에서도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맹공격 했다.

전희경 의원은 지난 6일 청와대를 대상으로 한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관련 기사를 공유하며 “정곡을 찔리면 아픈 법이다. 청와대에 전대협인사 포진. 전대협의 전문, 강령, 회칙의 반미와 통진당 해산 사유였던 진보적 민주주의 추종을 물었더니 부들부들 느닷없는 셀프 모욕감 타령이라니”라며 비난했다.

또 “언론의 색깔론 네이밍은 뭔가. 색깔론이라 매도당할까 봐 이런 질문 안 해야 하나. 대한민국호를 끌고 가는 사람들의 사고와 이념을 당연히 물어야지. 나는 앞으로도 묻고 또 물을 것이다. 당신들의 머리에 무엇이 있는지. 그것이 대한민국의 헌법정신과 합치하는 지”라고 덧붙였다.

전희경 의원은 국감에서 임 실장과 설전을 벌이는 영상을 공유하며 “대한민국을 걷어차던 전대협 시절과 하나도 달라진 게 없다”며 “민주화라는 기치만 들었을 뿐 핵심 운동권이 실질적으로 해온 일들을 천하가 아는데. 권력을 잡으니 운동권 지도부가 하던 그때의 오만과 독선이 주체가 단 돼 흘러나온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화를 저들의 전유물로 착각하는 인지부조화도 참 가관이다. 운영위에서 청와대국감을 하고 있노라니 진심으로 대한민국이 걱정이다”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