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무일 검찰총장 "변창훈 검사 사망, 비통한 심정"

입력 2017-11-07 07:22:29 | 수정 2017-11-07 07:22:2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한경DB


국가정보원의 '댓글 수사' 은폐 혐의로 수사를 받던 변창훈(48·사법연수원 23기) 서울고검 검사가 사망한 것과 관련해 검찰이 공식적으로 애도의 뜻을 표명했다.

문무일 검찰총장은 이날 오후 "비통한 심정입니다. 고인과 유족에게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합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서울중앙지검도 "따뜻한 마음과 빈틈없는 업무 처리로 위아래에 두터운 신망을 받아온 변창훈 검사의 불행한 일에 깊은 애도를 표하며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는 공식 입장을 전했다.

변 검사는 지난 6일 오후 2시 30분께 서초동의 한 법무법인 사무실 건물 4층에서 바닥으로 떨어져 심한 외상을 입은 채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오후 4시께 숨졌다.

경북 예천 출생으로 대구 심인고와 서울대 법대를 나온 변 검사는 1991년 사법시험에 합격해 1997년 서울지검 검사로 임관했다.

울산 및 수원지검 공안부장을 거쳐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장(2011)과 대검 공안기획관(2015) 등 공안 수사 부문의 요직을 맡았고 서울북부지검 차장검사를 지낸 뒤 올해 서울고검으로 발령받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