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현대카드 사내 성폭행 논란…주고 받은 카톡 내용이?

입력 2017-11-07 07:57:12 | 수정 2017-11-07 07:57:1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온라인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온라인 캡처


한샘의 사내 성폭행 논란에 이어 현대카드에서도 직장 내 성폭행 사건이 발생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최근 한샘 성폭행 사건을 보고 용기내어 이렇게 글을 쓴다’는 글이 올라왔다. 현대카드 위촉사원이라고 밝힌 A씨는 지난 5월 회식 후 이어진 자리에서 팀장인 B씨에게 성폭행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이 날 회식 후 자신의 집에서 한 잔 더 하자는 이야기가 나왔고, 집에 온 B팀장이 침대에서 성폭행했다고 전했다. 사건 발생 후 A씨는 현대카드 센터장에게 세 차례에 걸쳐 사직서를 냈으나 모두 반려됐다고 전했다.

결국 A씨는 9월 말쯤 이 사실을 본사에 알렸지만 본사는 “경찰조사가 진행 중이니 조사가 마무리되면 그 결과대로 조치할 것”이라는 답변만 내놨다고 주장했다. A씨는 지난 6월 여성가족부 성범죄상담센터에서 상담했고, 현재 경찰 조사가 끝나고 검찰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현대카드 측은 지난 6일 사내 SNS를 통해 “현대카드는 성폭력 등의 직장 안전 문제에 매우 단호하다. 당가 직원 보호를 소홀히했다는 예단은 매우 유감”이라며 “(성폭력 문제 등)을 위한 제도와 프로세스를 가장 빠르게 도입하여 왔고 철저히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카드 측은 “말 뿐이 아닌 과거 십년간 저희 회사의 감사 내용과 인사위원회의 결정들이 이를 뒷받침한다”면서 “오늘 당사 관련하여 올라온 기사 건은 자체 감사실과 전문적인 외부 감사업체가 이중으로 조사하였고 동시에 검경의 조사도 병행되었다. 모두 같은 결론으로 종결이 되었다”고 덧붙였다.

사진=온라인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온라인 캡처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