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JTBC 뉴스룸 "명성교회 김상환 목사, 아들에 목사직 세습"

입력 2017-11-07 08:39:31 | 수정 2017-11-07 08:39:3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뉴스룸'이 서울 송파구 명성교회의 목사직 세습 정황을 보도했다.

6일 오후 방송된 JTBC '뉴스룸'은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가 아들 김하나 목사에게 담임목사직을 세습한 정황을 전했다.

김삼환 목사가 개척한 명성교회는 등록 교인 수만 10만 명에 달하는 대표적인 대형교회다.

2015년 정년퇴임한 김삼환 목사는 "세습이 없을 것"이라고 주장하며 담임목사 청빙위원회를 꾸리고 새로운 담임목사를 찾았다.

이후 명성교회는 담임목사직을 1년 이상 비워두다가 지난 3월 김하나 목사의 청빙안을 받아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1000억 원대가 넘는 교회의 재정권을 사실상 대물림하는 것"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지난달 24일에는 명성교회 앞에서 세습 반대 피켓 시위가 있었다. 일부 목사는 "교회 세습 방지법에 위배된다"며 지난달 30일 법원에 효력 가처분 신청을 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