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임하룡, 웰스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배우·코미디언 다방면 활동 지원"

입력 2017-11-07 10:41:46 | 수정 2017-11-07 11:16: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임하룡 /사진=웰스엔터테인먼트기사 이미지 보기

임하룡 /사진=웰스엔터테인먼트

배우 임하룡이 웰스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7일 웰스엔터테인먼트 측은 보도자료릉 통해 "최근 임하룡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랜 세월 배우 겸 코미디언으로서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온 임하룡과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을 느낀다”며 "앞으로 더욱 폭넓은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임하룡은 1981년 KBS ‘즐거운 토요일’에서 코미디언으로 데뷔한 뒤 연기자로 전향, 영화 ‘웰컴 투 동막골’, ‘이웃사람’, ‘원탁의 천사’, ‘브라보 마이라이프’ 등 꾸준한 작품 활동을 펼쳐오며 현재까지 베테랑 중견 배우로 사랑받고 있다.

특히, 임하룡은 최근 JTBC '전체관람가'의 봉만대 감독 단편영화 '양양'에서 극 중 뇌경색에 걸린 아픈 아버지 ‘상태’역 을 맡아 시청자의 눈물을 자아내 감동을 선사. 중견 배우의 입지를 다시 한번 굳혔다.

한편, 임하룡과 계약을 체결한 웰스엔터테인먼트에는 조현재, 추상미, 서해원, 주재후 등 연기파배우들이 소속되어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