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돈꽃' 장혁 "정장 입고 싶었다…'마이더스' 이후 6년만"

입력 2017-11-07 15:36:00 | 수정 2017-11-07 15:36:0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장혁이 오랜만에 정장을 입고 드라마에 출연하는 소감을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주말드라마 '돈꽃'(극본 이명희, 연출 김희원) 제작발표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김희원 PD를 비롯해 배우 장혁, 박세영, 이순재, 장승조, 한소희가 참석했다.

'마이더스' 이후 6년 만에 정장을 입게 된 장혁은 "정장을 입고 싶었는데 어떻게 하다 보니 비정장 차림의 드라마, 영화를 많이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마이더스'때는 젊은 나이에 이해력이 부족해서 캐릭터를 잘 소화하지 못한 것 같은 아쉬움이 있다. 캐릭터에 대한 이해력을 갖고 시청자에게 다가서고 싶은 열망과 도전 때문에 이 드라마를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 그는 "기업형 드라마라는 배경에 사람들의 순수함, 욕망 등 감정을 표현하는 드라마라는 점을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돈꽃'은 돈을 지배하고 있다는 착각에 살지만 실은 돈에 먹혀버린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도둑놈 도둑님' 후속으로 오는 11일 오후 8시 45분 첫 방송되며, 매주 토요일 2회 연속 방영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