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4인조'로 컴백한 EXID, 솔지 빈자리 채울까 (종합)

입력 2017-11-07 17:18:03 | 수정 2017-11-07 17:18:0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그룹 EXID(정화, 하니, LE, 혜린, 솔지)가 더 강렬해진 섹시함으로 돌아왔다.

지난 4월 '낮보다는 밤' 발표 이후 7개월 만의 컴백한 EXID는 이번에도 멤버 솔지가 빠진 4인조로 컴백한다. 지난해 말 갑상선 기능 항진증 확진 판정을 받고 건강상의 문제로 활동을 중단한 솔지는 '낮보다는 밤' 활동에 이어 '덜덜덜' 역시 불참을 결정했다.

EXID는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열린 미니앨범 '풀문(Full Moo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함께 방송 활동을 하지 못하는 솔지의 빈자리를 채우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LE는 "다섯 명의 목소리가 모두 들어간 앨범이 오랜만이다. 뜻 깊은 앨범이 된 것 같고, 그만큼 열심히 하려한다. 많이 사랑해달라"고 소감을 전했다.

솔지의 근황과 함께 함께 하지 못하는 아쉬움도 드러냈다.

혜린은 "솔지 언니와 함께 활동하지 못해서 아쉽다. 하지만 몸이 먼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고, 하니 역시 "함께 활동하지는 못하지만 재킷 촬영을 함께 하면서 좋은 추억이 됐다. 언니가 많이 회복됐기 때문에 완전체도 곧 나올 것 같다"고 전했다.

타이틀곡 '덜덜덜'의 콘셉트부터가 예사롭지 않다. '덜덜덜'은 긴장해서 말이 나오지 않을 때 몸이 떨리는 모습을 형상한 것으로 거짓말하는 남자에게 떨지 말고 확실히 말하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정화는 포인트 안무를 묻는 질문에 "'섹시'를 가장 잘 소화할 수 있는 그룹은 EXID라고 생각한다. '덜덜덜' 안무도 그렇지만 처음엔 야시시한 가성으로 시작해 후렴구에 터지는 고음 구성이 섹시하게 느껴지지 않을까 싶다. 이번 타이틀의 매력은 섹시함"이라며 안무를 선보였다.

EXID는 새로운 변화를 꾀했지만 '위아래'와 비슷하다는 지적도 있었다. 이에 대해서 LE는 "처음에 제목을 지을 때 세 글자로 지어보자는 생각에서 시작했다. '위아래'와 비슷하게 가자고 다짐을 한 것은 아니지만, 아무래도 우리의 목소리가 들어가고 포인트가 들어가다 보니 비슷하게 느껴질 수도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하니는 "EXID의 최대 강점인 LE언니의 목소리와 어우러진 중독성 있는 훅, 애절한 후렴구를 살리려고 했다. 그것이 우리와 가장 잘 맞고 잘 어울린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LE는 "솔지 언니의 공백으로 많은 분들께서 다른 이유가 있지 않냐는 의혹을 많이 하신다. 그러나 전혀 그런 이유는 없다는 사실을 공고히 말하고 싶다"면서 "EXID는 다섯 명이라는 것을 꼭 다시 이야기하고 싶다"며 마무리했다.

한편, EXID는 이날 오후 6시 네번째 미니앨범 '풀 문'을 발해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김현진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