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성폭행 피소' 조덕제 "지시 따랐다" vs 장훈 감독 "메이킹 영상 악의적"

입력 2017-11-07 17:13:49 | 수정 2017-11-07 17:13:49
글자축소 글자확대
장훈 감독 조덕제 메이킹 영상
조덕제 메이킹 영상기사 이미지 보기

조덕제 메이킹 영상


배우 조덕제가 2심 유죄 판결 후 기자회견을 통해 심경을 고백했다.

조덕제는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모처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는 조덕제와 함께 영화 '사랑은 없다' 이지락 메이킹 촬영기사도 참석했다.

이날 조덕제는 "연기에 열정을 바치고 더 나은 장면을 촬영하기 위해 감독님의 지시에 따랐던 것이 나를 구렁텅이에 밀어 넣은 상황이 됐다"고 토로했다.

앞서 장훈 감독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공개된 메이킹 필름 영상은 악의적으로 편집된 것"이라며 "조덕제가 '도와달라'고 호소하던 눈물의 얼굴 뒤로 나를 짓밟고 모함해 계략을 꾸미고 있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장훈 감독은 "어쩔 수 없이 한마디 한 것을 도둑 녹취하고, 반강압적인 진술서 등을 가지고 장난을 친다. 진심으로 도와주려는 사람들과의 인간적인 대화까지도 자기에게 유리한 부분만 발췌해서 나를 능력 부족, 역량 부족의 범죄를 꾸미는 감독으로 추락시켰다"고 했다.

특히 그는 "상의 속옷을 찢으라는 지시는 했지만 사전에 약속된 동선과 카메라 사이즈 범위 안에서 과감하고 처절하게 연기하라는 것이었다. 성적인 행위를 부각하는 에로를 하라는 의미는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조덕제는 2심 판결에 곧바로 상고장을 제출했고 검찰 측 역시 조덕제가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받은 것과 관련해 상고장을 제출, 양측의 쌍방 상고로 이번 사건은 대법원으로 넘어갔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