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文 대통령 "트럼프 방한, 북핵 해결에 좋은 계기 되길"

입력 2017-11-07 16:45:15 | 수정 2017-11-07 16:45:1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YTN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YTN 캡처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트럼프 대통령 방한과 아시아 순방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때문에 불안해하는 우리 국민에게 안심이 되고 북핵 해결에 좋은 계기가 되길 바라 마지않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7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단독 정상회담 모두 발언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국제적으로 북핵 문제를 최우선으로 삼아 국제 공조를 이끌고 있는 데 대해 높이 평가하고 싶다"며 "우리 국민은 한마음으로 환영하고 큰 기대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내일 대통령 당선 1주년을 축하드린다"며 "취임하신 지 1년 도 채 되지 않았는데 대통령께서 만든 위대한 미국에 대해 높이 평가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특히 미국 경제가 아주 좋아지고 다우지수가 연일 최고치 기록해 축하드린다. 그 덕분에 한국 주가지수도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미국 대통령으로서는 25년 만이고, 우리 정부로서는 처음 맞는 국빈으로서 트럼프 대통령 내외의 청와대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지난 6월 제가 미국을 방문했을 때 환대에 보답할 수 있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텍사스에서 사건이 있었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최근 총기 참사 소식을 꺼내며 "순방 중 그런 소식을 듣고 대통령께서 더욱 더 마음이 아프지 않을까 한다. 미국 대통령과 미국민께 우리 정부와 한국 국민을 대표해서 다시 한 번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위로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감사드린다"며 "특히 환영식이 너무나 아름다워 깊이 마음에 담을 것"이라고 사의를 표했다.

그는 "여기 오는 도중에 많은 한국민이 한국기와 미국기를 흔드는 것을 봤는데, 한국민의 열정을 느낄 수 있어서 매우 좋았다"며 "다시 한 번 문 대통령과 김 여사님의 환대에 감사드린다. 오늘 우리가 하게 될 회의, 또 내일까지 하게 될 회의가 매우 성공적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방금 일본에서 왔고 한국을 떠나면 저는 중국으로 가는데, 중국에서도 성공적인 회의를 기대하고 있다"며 "이 지역은 상당히 위대한 지역이라고 생각한다. 이 지역에서 문 대통령과 김 여사께서 저를 환영해주셔서 기쁘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