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일본,트럼프 대통령 방한 청와대만찬 '독도새우'와 '위안부 할머니'에 발끈

입력 2017-11-08 09:28:22 | 수정 2017-11-08 09:28:22
글자축소 글자확대
360년 씨간장으로 만든 소스의 한우 갈비구이와 독도 새우잡채를 올린 송이 돌솥밥 반상 (모시조개국 + 김치, 한우: 적북 고창 한우, 한국 토종쌀 4종: 북흑조, 자광도, 흑갱, 충북 흑미)_청와대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360년 씨간장으로 만든 소스의 한우 갈비구이와 독도 새우잡채를 올린 송이 돌솥밥 반상 (모시조개국 + 김치, 한우: 적북 고창 한우, 한국 토종쌀 4종: 북흑조, 자광도, 흑갱, 충북 흑미)_청와대 제공



일본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청와대 환영 만찬에 대해 매우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일본이 문제 삼는 부분은 7일 진행된 만찬 식탁에 오른 독도새우와 위안부 할머니 초대 건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의 만찬에서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를 소개하고 두 사람은 가볍게 포옹했다.

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빈 만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을 국빈방문한 트럼프 대통령이 이용수 할머니와 인사를 하고 있다_허문찬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빈 만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을 국빈방문한 트럼프 대통령이 이용수 할머니와 인사를 하고 있다_허문찬 기자



정부 대변인격인 관방장관은 박근혜 정부 때 있었던 한일 위안부 합의를 충실히 이행하기를 한국 정부에 계속 촉구하겠다는 말로 항의의 뜻을 나타냈다.

코스로 준비된 만찬 음식에 대해서도 불만을 드러냈다.

독도새우를 만찬에 내놓은 건 일본을 겨냥한 게 아니냐며, 북핵 문제에 대한 한미일 세 나라의 협력관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식의 반응까지 보였다.

NHK는 "한일 위안부 합의를 거부하는 대표적 인물이 초대됐다"면서 "역사인식 문제 때문에 한미일 협력을 군사동맹으로까지 발전시키기는 어렵다는 뜻을 한국 정부가 미국에 제시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했다.

또 독도새우가 포함된 만찬 음식 사진을 자세히 소개하면서, 독도가 한국땅임을 트럼프에게 강조하려는 의도일 수 있다고 해석하며 불쾌감을 표했다.

교도통신은 한일 위안부 합의를 국민 대다수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던 문재인 대통령이, 이런 입장을 미국에 알리려고 이 할머니를 초대했을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앞서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국빈만찬을 앞두고 코스별 메뉴에 신중을 기했다.

코스별 메뉴는 옥수수죽을 올린 구황작물 소반, 동국장 맑은 국을 곁들인 거제도 가자미 구이, 360년 씨간장으로 만든 소스의 한우 갈비구이와 독도 새우잡채를 올린 송이 돌솥밥 반상, 산딸기 바닐라 소스를 곁들인 트리플 초콜렛 케이크와 감을 올린 수정과 그라니타 등으로 준비됐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