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구구단, '초코코'로 완전체 컴백…관전 포인트 셋

입력 2017-11-08 09:26:11 | 수정 2017-11-08 09:26:1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걸그룹 구구단이 오늘(8일) 컴백한다.

구구단은 이날 오후 6시 첫 번째 싱글 앨범 ‘초코코 팩토리(Act3. Chococo Factory)’로 컴백하는 가운데 완전체로 보여줄 변신 포인트 3가지를 살펴봤다.

#‘동화’, ‘명화’, ‘영화’ 3색 변신

구구단은 하나의 주제를 독특한 색깔로 표현하는 그룹답게 변신을 거듭 중이다.

지난해 6월 첫 번째 미니 앨범 ‘더 리틀 머메이드(Act.1 The Little Mermaid)’에서 동화 인어공주를 모티브 삼아 꿈을 향해 나아가는 걸그룹을 보여줬으며, 두 번째 미니 앨범 ‘나르시스(Act.2 Narcissus)’에서는 카라바조의 명화 나르시스에서 착안해 당당한 아름다움에 대해 노래했다.

동화, 명화에 이어 이번에는 영화로 ‘찰리와 초콜릿 공장’을 모티브 삼아 달콤한 음악을 들려줄 예정이다.

#달콤하고 중독성 강한 노래 ‘초코코’

영화 ‘찰리와 초콜릿 공장’의 독특한 캐릭터인 윌리웡카에 도전한 구구단은 달콤하면서도 기묘한 분위기가 인상적인 타이틀곡 ‘초코코(Chococo)’로 컴백한다.

‘초코코’는 반복적인 멜로디와 가사로 중독성 강한 분위기를 예고하며 구구단의 색다른 변신을 기대하게 만든다. 여기에 누구나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퍼포먼스와 멤버 전원이 컨셉에 맞게 변화를 시도해 듣는 재미와 보는 재미를 동시에 선사할 예정이다.

#구구단만의 감성 느낄 수 있는 수록곡들

구구단의 성숙한 음색은 수록곡에서 제대로 만날 수 있다. 수록곡 ‘럭키(Lucky)’와 ‘스노우볼(Snowball)’에서는 타이틀곡 ‘Chococo(초코코)’에서 보여주지 않았던 구구단만의 진한 감성과 섬세한 음색을 들려준다.

앞서 발표한 두 장의 앨범을 통해 팬들 사이에서 감성 명곡으로 꼽히는 ‘일기(Diary)’ ‘메이비 투모로우(Maybe Tomorrow)’ ‘소원 들어주기’ 등을 잇는 구구단표 감성송이 수록돼 있다.

한편, 완전체로 컴백하는 구구단의 새 앨범은 오늘(8일) 오후 6시 온오프라인을 통해 공개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