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종현·김소은, '그 남자 오수' 주연 확정…12월 촬영 돌입

입력 2017-11-08 10:32:53 | 수정 2017-11-08 10:32:5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이종현과 김소은이 '그 남자 오수' 출연을 확정 짓고 12월부터 촬영에 돌입한다.

OCN 새 월화드라마 '그 남자 오수'(극본 정유선 / 연출 이철민 / 제작 IMTV)는 20대 청춘들의 리얼한 사랑 이야기를 담은 로맨스 드라마로, 청춘 남녀 사이에 벌어지는 좌충우돌 에피소드와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신비한 '꽃가루'로 젊은이들의 큐피트 역할을 하는 주인공 오수(이종현 분)가 그 꽃가루로 인해 유리(김소은 분)와 운명적인 사랑에 빠지게 되는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다.

극중 이종현은 촉망받는 IT업계 기술자이자 까페 주인 겸 바리스타인 '오수'를 연기한다. 훈훈한 외모에 명석한 두뇌까지 부족할 것 없는 20대 청년이지만 지나치게 도도한 면모로 주변을 당황하게 만드는 인물. 차갑고 도시적인 매력으로 여심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에서 츤데레한 동네 오빠로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였던 이종현이 보여줄 새로운 스타일의 로맨스 주인공 '오수'에 기대가 모아진다.

김소은은 극중 지구대 순경 '서유리'역을 맡는다. 김소은이 연기할 '서유리'는 한 가정의 가장 역할을 맡을 만큼 적극적이고 털털한 성격과 긍정 에너지 넘치는 마인드의 소유자. 당차게 살아가는 모습을 통해 시청자들의 주목을 받을 예정이다. 그동안 영화와 드라마를 오가며 탄탄한 연기력을 입증한 김소은이 '그 남자 오수'에서 보여줄 팔색조 매력에 관심이 집중된다.

캐스팅만큼이나 '신비한 꽃가루'라는 독특한 소재를 다루는 설정이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상대방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꽃가루가 누군가의 연애에 개입하면서 애틋한 멜로와 격렬한 액션, 간담이 서늘해질만큼 무서운 호러 등 다채로운 스토리를 선사할 계획이다.

'그 남자 오수'는 올 12월 첫 촬영에 돌입, OCN에서 2018년 3월 첫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