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우리 사람 뽑아라"…김관진, 이명박 전 대통령 지시 일부 인정

입력 2017-11-09 08:13:43 | 수정 2017-11-09 08:13:43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관진 이명박 전 대통령
김관진 이명박 전 대통령 / S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김관진 이명박 전 대통령 / SBS 방송 캡처


김관진 전 국방장관이 검찰 조사에서 군 사이버 사령부 활동과 관련해서 일부 이명박 전 대통령에 지시를 받은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관진 전 장관은 검찰 조사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사이버사 군무원을 대폭 증원할 당시 '우리 사람을 뽑으라'고 지시했다는 점, 사이버사의 활동 내역을 청와대에 보고했다는 사실을 일부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12년 7월 대선을 앞두고 사이버사가 민간인 군무원을 선발해 이들 중 일부를 댓글 공작 활동을 한 '530 심리전단'에 배치하는 과정에서 김 전 장관이 "성향 분석을 철저히 해 선발"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어제(8일) 군 형법상 정치관여 혐의 등으로 김 전 장관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며, 김관진 전 장관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 되는대로 이명박 전 대통령 조사 여부와 방식 등을 검토할 방침이다.

한편 김관진 전 장관과 공모해 온라인 여론조작에 관여하고 연제욱 전 사이버사령관에게서 3000만 원 상당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임관빈 전 국방부 정책실장도 함께 영장을 청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