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베, 골프 치다 '벌러덩'…트럼프 급히 따라가다 그만

입력 2017-11-09 09:31:37 | 수정 2017-11-09 09:31:37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베 골프
아베 골프 / 사진 = YTN 영상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아베 골프 / 사진 = YTN 영상 캡처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골프를 치던 중 벌러덩 넘어지는 모습이 포착돼 화제다.

TV 도쿄가 공개한 항공 촬영 영상에 따르면 두 사람이 지난 미일 정상회담 일정에서 골프를 치던 중 아베 총리가 공을 벙커 밖으로 쳐내고 트럼프 대통령을 뒤따라가는 장면이 나온다.

이때 아베 총리는 벙커 밖 그린을 향해 뛰어 올라가다 무게중심을 잃고 뒤로 넘어지면서 벙커 안으로 굴러떨어졌다.

아베 총리는 앞서 두 차례 벙커샷에 실패한 뒤 세 번 만에 공을 밖으로 쳐낸 것으로 알려졌다. 연이은 자신의 실수로 경기가 지체되자 급히 트럼프 대통령을 뒤따라가다 넘어졌다.

한편 일본에서는 아베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과 골프 회동에서 오고간 발언이 외교기록으로 남겨지지 않는데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