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반드시 잡는다' 성동일 "강하늘, 흥행은 내가 할테니 나라 지켜라"

입력 2017-11-09 11:32:17 | 수정 2017-11-09 11:33:40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성동일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성동일 / 사진=최혁 기자


배우 성동일이 '청년경찰'에서 호흡을 맞춘 강하늘에게 선전 포고했다.

9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반드시 잡는다'(김홍선 감독)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성동일 주연의 영화 '반드시 잡는다'는 강하늘 주연의 영화 '기억의 밤'과 공교롭게 같은 날 개봉하게 됐다. 성동일은 "강하늘은 군 복무를 해야 한다. 흥행보다는 나라를 지켰으면 좋겠다. 흥행은 내가 할테니"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교수도 사람인지라. 며칠전에 만나 술 마셨는데 휴가 나오거든 연락해라, 한잔 사마"라고 덧붙였다.

성동일은 이 영화에서 30년 전 발생한 장기 미제사건의 범인을 끈질기게 쫓고 있는 전직 베테랑 형사 ‘박평달’로 등장, ‘심덕수’와 함께 동네에 다시 나타난 범인을 잡으려는 계획을 세운다.

'반드시 잡는다'는 지난 8월 개봉해 565만 관객을 동원하며 올여름 흥행 복병으로 활약한 청춘 수사 액션 '청년 경찰' 제작사의 두 번째 범죄 프로젝트다. 영화는 30년 전 미제사건과 동일한 수법의 살인이 또다시 시작되자, 동네를 잘 아는 터줏대감 심덕수(백윤식)와 사건을 잘 아는 전직 형사 박평달(성동일)이 촉과 감으로 범인을 쫓는 미제사건 추적 스릴러다. 오는 29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