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럼프 "가장 큰 위협은 북한…중국, 비핵화 문제 해결 주력해야"

입력 2017-11-09 14:30:10 | 수정 2017-11-09 14:30:10
글자축소 글자확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미·중 기업 대표회담 연설에서 "가장 큰 위협은 북한이고, 북한의 비핵화 추진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이 문제에 주력한다면 꼭 해결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며 "모든 국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를 이행하고 함께 단결하며 북한 정권이 더 위험한 일을 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 러시아도 이 문제 해결에 노력하길 호소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중 무역 문제에 대해서는 "베이징에 있는 동안 시진핑 주석과 대화를 통해 우리의 공동 목표와 이익을 토론했다"며 "우리는 무역과 상업 관계 개선에 주력하고 무역 관계를 공정하고 상호 호혜 관계에 이르도록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시진핑 주석은 "중국의 경제 잠재력이 크고 '고속 성장'에서 '질 높은 성장'으로 발전해가고 있다"면서 "중국의 개혁개방은 미국기업을 위해 더 좋은 투자유치환경을 만들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시 주석은 "미중간의 경제무역협력이 빠르게 성장함에 따라 양국간의 무역갈등이 생기는 것은 불가피하다> 대화를 통해 문제를 적절하게 처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양국이 평등하고 호혜적인 기초 위에서 더 큰 경제발전을 이루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