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SNS중독성 경고한 '페이스북 창립멤버' 파커 "인간심리 착취"

입력 2017-11-10 08:28:31 | 수정 2017-11-10 08:28:3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페이스북 창립멤버'인 션 파커가 페이스북을 비롯한 사회관계망서비스 SNS의 중독성을 강력하게 경고했다.

미 언론들은 마크 저커버그 등과 함께 페이스북을 공동 창업한 파커가 인터넷매체 악시오스 주최 필라델피아 행사에서 "소셜네트워킹은 인간 심리의 취약성을 착취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고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특히 그는 "'좋아요' 클릭이나 답글이 이용자들에게 일종의 도파민 역할을 한다. 이 때문에 이용자들은 또다시 글을 올리게 되는 것"이라면서 "당시 우리는 인간이 중독될 수 있는 무엇인가를 만들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나와 마크 저커버그, 케빈 시스트롬까지 모두가 이를 의식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 10억 명, 20억 명의 수많은 사람이 소셜네트워크를 이용하고 있고 이로 인해 사회관계 자체가 변화했다"며 "의도하지는 않았던 결과"라고도 말했다.

파커는 이어 "소셜미디어가 우리 아이들의 두뇌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오직 신만이 알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