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텍사스 총격범 옛동료 "사격연습용으로 강아지 샀다고 말해"

입력 2017-11-10 09:54:09 | 수정 2017-11-10 09:54:09
글자축소 글자확대
텍사스 총격범 옛동료 증언 / SBS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텍사스 총격범 옛동료 증언 / SBS 방송화면 캡처


수십명의 목숨을 앗아간 미국 텍사스 총격범 데빈 패트릭 켈리(26)의 옛동료가 "총격 연습용 과녁으로 개를 샀다고 말한 적이 있다"고 9일(현지시간) 증언했다.

CNN에 따르면 2010∼2012년 뉴멕시코 주 홀로먼 공군기지에서 켈리와 함께 근무한 제시카 에드워즈는 "켈리가 간혹 누군가를 죽이는 것에 대해 농담식으로 말하곤 했다"면서 "계속 이상한 말을 해서 언제부터인가 그와 의사소통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켈리는 가는 곳마다 말썽을 일으킨 동료였다고 에드워즈는 기억했다.

한편, 지난 6일 미국 텍사스 주 샌안토니오 인근 서덜랜드 스프링스의 제1침례교회에서 괴한이 총기를 난사해 26명이 사망했다. 총격범은 인근 과달루페 카운티 방향으로 달아나다가 얼마 가지 못해 사살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