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고두심 "멜로 연기? 공유·송중기 아닌 하정우와…" 깜짝 고백

입력 2017-11-10 11:07:09 | 수정 2017-11-10 11:27:2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고두심이 “멜로를 한다면 하정우와 하고 싶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7년 만에 영화 '채비'로 컴백한 ‘국민엄마’ 고두심이 오늘(10일) 방송된 '무비&컬처 박경림의 레드카펫'에 출연했다.

MC 박경림은 고두심에게 “멜로를 한다면 누구와 하고 싶느냐”는 돌직구 질문을 던지고, 이상형 월드컵을 진행했다.

공유, 송중기 등 대한민국 대표 남자 배우들을 물리치고 마지막으로 선택된 배우는 바로 하정우. 고두심은 “남자다운 외모 때문에 뭔가 지켜줄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라고 밝혔다.

하정우의 아버지인 김용건씨와는 어떠냐는 말에 “너무 오래 살아서 지병이 날 때가 되었다. 졸혼해야 할 정도로 무수히 살았다”며 숨겨온 입담을 뽐냈다.

한편, 고두심은 연기 대상만 6번을 수상했을 뿐 아니라, 방송사 3사 대상을 모두 석권한 최초이자 유일한 배우로 기록되고 있다.

이에 대해 “운이 좋아서” 라고 겸손하게 소감을 말한 고두심은 대상을 받은 작품 중 '춤추는 가얏고'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그는 “'춤추는 가얏고' 감독과 만났는데, 당시 욕쟁이로 유명했다. 욕을 하길래 너무 놀라 거절했지만 재차 연락이 와서 거절하니 또 욕을 해서 홧김에 출연한다고 했다. 촬영 중에도 욕을 먹을 이유가 없는데 욕을 하니까 화가 나서 오기로 하다 보니 대상을 받았다”고 밝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