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종학 "격세증여 문제는 장모 결정…저도 복잡하고 답답"

입력 2017-11-10 11:20:21 | 수정 2017-11-10 12:03:2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10일 자녀의 격세증여를 통한 절세 의혹에 대해 "당시 저는 현직에 있는데다가 총선을 앞두고 있어 증여에 관여하지 못했다"며 "증여는 어머니(장모)의 결정"이라고 해명했다.

홍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당시 상황을 설명드리겠다. 저는 현직 의원이었을 때였으며 저희 어머니께서 사정상 증여를 하시기로 결정하셨다"며 "저는 당시 밤을 새고 일하던 때여서 반대를 적극적으로 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회계법인에 증여세를 더 내도 되니 조금의 문제도 없이 처리해달라고 부탁했다"며 "어머니께서 결정하셨지만 미성년자가 현금을 많이 가지고 있는게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해서 청년이 된 후 권리를 스스로 선택할 수 있도록 처리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 방식이 너무 복잡해서 저희에게도 복잡하고 답답한 사정이라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