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종학 후보자 검증자료 미제출 두고 여야 공방

입력 2017-11-10 11:56:21 | 수정 2017-11-10 11:56:21
글자축소 글자확대
홍종학 후보자 청문회 / KBS1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홍종학 후보자 청문회 / KBS1 방송화면 캡처


10일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는 홍 후보자의 검증자료 미제출 문제를 두고 야당의 질타가 이어졌다.

야당은 홍 후보자가 관련 자료를 제출해 소명하지 않으면 청문회를 정상적으로 진행할 수 없다고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여당은 개인 정보로 당사자 동의가 없으면 제출할 수 없다면서도 열람 등 대책을 찾을 것을 주문했다.

야당이 문제 삼는 부분은 홍 후보자의 중학생 딸이 외할머니로부터 증여받은 건물에 대한 증여세를 내기 위해 어머니와 2억2천만 원의 금전소비대차계약을 맺은 것이다.

야당은 모녀간 작성된 차용증과 딸이 이자를 납부했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는 금융거래내역의 제출을 요구하고 있지만, 홍 후보자는 딸과 배우자의 개인정보라는 이유로 제출하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이훈 의원은 "인사청문회에서 사인 간 거래 내역이 제출된 적은 없지만, 여러 의혹 제기가 있는 만큼 관련 자료를 청문위원들이 열람할 수 있도록 해달라"며 중재에 나섰다.

홍익표 의원도 "개인정보는 당사자의 동의가 없으면 제출이 불가능한 부분이 있다"며 "19대 국회에서도 본인 동의하에 특정 장소에서 열람한 적이 있는 만큼 간사 간 협의로 (열람) 방안을 찾아보겠다"고 제안했다.

박재호 의원은 "정치하는 남편을 둔 부인을 생각하면 (자료 제출에 동의하지 않는 부분이) 이해되는 부분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국민의당 손금주 의원은 "과거 유영민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후보자도 통장 거래 내역을 제출했고, 유남석 헌법재판관 후보자도 자녀의 통장명세를 제출했다"며 "여당에서 사인 간 거래 내역이 제출된 적이 없다고 감싸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한국당 김도읍 의원은 "중기부 장관을 하겠다는 분이 부인과 딸 간의 금전 거래 내역을 개인정보라고 내지 않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그 사실 자체가 탈세가 되느냐 아니냐의 단초가 될 수 있는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윤한홍 의원은 "딸의 국제중 입학 서류도 학교 측에서는 준비했지만, 후보자가 동의하지 않아 제출할 수 없다고 했다"고 질타했다.

또 김기선 한국당 의원은 과거 홍 후보가 19대 의원으로 활동하던 시절 청문회에서 자료 제출 문제를 지적하는 동영상을 틀었다.

이에 민주당 의원들은 "예의가 아니지 않느냐"며 고성을 질렀고, 야당 의원들은 "자료 제출과 관련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