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용인 일가족 살해범 아내 "남편에게 속았다" 억울함 호소

입력 2017-11-10 13:03:44 | 수정 2017-11-10 13:03:4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남편에게 속았다" 억울함 호소한 용인 일가족 살해범 아내 / MBN 방송화면 캡처


경기도 용인 일가족 살해범의 아내 정모 씨가 "남편에게 속았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용인동부경찰서는 10일 존속살인 및 살인 등의 혐의로 구속된 정모(32·여)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서를 나서면서 취재진 앞에선 정씨는 자필로 쓴 쪽지를 들어 보였다. 쪽지에는 ' '저 돈 때문이 아닙니다. 제 딸들을 살리고 싶었습니다. 저희 딸들을 납치하고 해한다는데 어느 부모가 화가 안납니까. 저는 남편한테 3년동안 속고 살았습니다. 모든게 거짓이었습니다. 억울합니다'라고 적혀 있었다.

정씨는 경찰조사에서 "남편이 '할아버지로부터 100억원대 유산을 물려받기로 돼 있었는데, 어머니가 이를 가로채려고 한다. 먼저 살해하지 않으면 어머니가 아이들을 납치해 살해할지 모른다'라고 설득해왔다"라고 진술한 바 있다.

하지만 경찰은 현재까지 조사된 바로 정씨의 이 같은 주장은 신빙성이 떨어진다는 입장이다.

앞서 정 씨는 남편 김모(35·남)씨가 의붓아버지와 어머니, 동생을 살해할 계획을 세울 때 공모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