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검찰 소환' 이병호 전 국정원장 "국정원 흔들려 걱정"

입력 2017-11-10 14:04:18 | 수정 2017-11-10 14:04:18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병호 전 국정원장 /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이병호 전 국정원장 /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수식억원의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이병호 전 국정원장을 소환했다.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이병호 전 국정원장은 "국정원 강화가 어느 때보다 절실한 이때 오히려 국정원이 흔들리고 약화돼 걱정된다"고 말했다.

'혐의를 인정하느냐'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조사실로 향했다.

한편, 이병호 전 국정원장은 2015년 3월부터 약 2년 동안 국정원장직을 맡았다.

2013년부터 이듬해 5월까지 국정원장이었던 남재준(73) 전 원장도 같은 의혹으로 지난 8일 검찰에 소환돼 19시간 밤샘조사를 받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