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꾼' 나나 "유지태·박성웅 사랑 속 행복하게 촬영"

입력 2017-11-10 16:58:40 | 수정 2017-11-10 16:58:4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나나가 박성웅과 유지태의 사랑을 받으며 행복하게 촬영했다고 밝혔다.

10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꾼' 언론시사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장창원 감독을 비롯해 배우 현빈, 유지태, 배성우, 박성웅, 나나, 안세하가 참석했다.

이날 나나는 가장 합이 잘 맞았던 배우로 박성웅을 꼽았다. 나나는 "선배님들과 다 잘 맞았다"면서 "그 중에서도 박성웅 선배님과 같이 찍는 에피소드들이 있었다. 내가 긴장을 많이 했는데 선배님께서 긴장을 풀어주시고 편안하게 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너무 만족스럽고 최선을 다 할 수 있는 환경 속에서 촬영했다. 박성웅 선배님과의 합이 최고였다"고 덧붙였다.

또 나나는 드라마 '굿와이프' 이후 두 번째 호흡을 맞춘 유지태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아직 두 작품 밖에 안 해서 경험이 많이 부족하다. 그래서 현장에 갔을때 환경에 적응하는데 시간이 걸리고 어렵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런데 유지태 선배님께서는 항상 현장에서 나에게 힘을 주려고 좋은 말씀과 응원을 많이 해주신다"며 "긴장을 많이 했는데도 선배님께서 계속 응원을 해주시니까 마음도 편안해지고 촬영에 빨리 적응할 수 있었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나나는 "자신감도 조금 더 생겼다"며 "유지태 선배님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행복하게 촬영했다"고 덧붙였다.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오락영화다. 이준익 사단으로 활동해온 장창원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현빈, 유지태 등이 출연한다. 오는 22일 개봉.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