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를 사겠다는 어른들은 넘쳐요" 성매매에 빠진 10대들

입력 2017-11-10 18:16:19 | 수정 2017-11-10 18:16:19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모범생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모범생



"어린 나를 사겠다는 어른들은 넘쳐요."

‘거래’라는 이름으로 정당화된 10대 성매매의 실체 폭로 영화 <모범생>(감독-노홍식)이 오는 17일 개봉한다.

이 영화에는 10대 가출 소녀들에게 뻗치는 비열한 거리의 검은 손을 적나라하게 파헤쳤다.

한 소녀의 세상과 점점 멀어져야만 했던 슬픈 현실과 그 속에서 부서지고 버려진 꿈들이 담겨 있다.

노홍식 감독은 "스마트폰을 이용한 10대들과 성매매가 심각할 정도로 만연돼 있다. 그러나 그들을 향한 폭력은 '성적 자기 결정권'으로 정당화된다"고 말했다.

노 감독은 "흔히들 '내 자식 아닌데 뭐. 지들 팔자지. 다 못된 애들이야. 우리 아이들과는 달라'라고 생각할 수 있다"면서 "하지만 길을 헤매고 다니는 10대가 바로 내 자녀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영화가 10대 청소년 성매매와 비뚤어진 어른들의 욕구, 범죄의 온상으로 떠오른 채팅앱의 실태에 대해 사회적 경각심이 다시 한 번 불러일으킬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