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수도권·강원도 등 中 황사 영향 '미세먼지 나쁨'

입력 2017-11-11 10:04:52 | 수정 2017-11-11 10:04:5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주말이자 '빼빼로데이'인 11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겠지만,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 약한 황사가 나타날 수 있다.

이날 오전 5시 기준 아침 기온은 서울 4.2도, 인천 5.4도, 수원 4도, 춘천 2.2도, 강릉 5.6도, 청주 5.2도, 대전 3.6도, 전주 5.5도, 광주 8.2도, 제주 12.1도, 대구 6.7도, 부산 8.1도, 울산 7.9도, 창원 7.6도 등이다.

낮 최고 기온은 10∼15도로 예보됐지만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평년보다 기온이 낮아 약간 춥겠다.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가 떨어지겠으니 건강 관리에 주의해달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전날 중국 북동 지방에서 발원한 황사가 이동하면서 서해안 일대에는 낮까지 약하게 황사가 나타나는 곳이 있다. 황사가 나타나는 지역, 시간 등은 달라질 수 있으니 외출할 때 기상 정보를 확인하는 게 좋다.

황사의 영향으로 미세먼지도 농도가 높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수도권과 강원 영서·충청·호남·제주권에서는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그 밖의 지역은 '보통'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황사의 영향으로 대부분 권역에서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것"이라면서 "일시적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매우 나쁨' 수준까지 오를 수 있으니 유의해달라"고 조언했다.

11일 오전 현재 제주 산지와 강원 일부 지역에 건조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서해안과 동해안, 강원 산지 등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남해 먼바다가 1.0∼4.0m, 동해 먼바다가 2.0∼6.0m까지 높게 일 전망이다. 대부분 해상에 풍랑 특보가 발효된 만큼 항해나 조업에 나서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동해안에서는 당분간 너울로 인해 높은 물결이 칠 수 있다.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도 있을 수 있어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