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규직 월 평균 임금 284만원, 비정규직 156만원

입력 2017-11-11 15:28:33 | 수정 2017-11-11 15:28: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출처=게티이미지 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출처=게티이미지 뱅크


정규직과 비정규직 근로자의 임금 격차가 최근 10여 년 사이에 두 배로 늘었다.

11일 통계청의 근로 형태별 부가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8월 기준 정규직 근로자 월 평균 임금은 284만3000원으로 비정규직 근로자 월 평균 임금 156만5000원보다 127만8000원 높았다.

양측 임금 집계를 시작한 2004년 8월에는 정규직 월급이 177만1000원, 비정규직 월급이 115만2000원으로 격차가 61만9000원이었다. 13년 사이에 양측의 임금 격차는 2배 이상으로 커진 것이다.

비정규직 가운데 보수가 가장 적은 부류인 시간제 근로자의 올해 8월 기준 월 평균 임금은 80만원으로 정규직과 204만3000원 차이를 보였다. 13년 전 시간제 근로자와 정규직 근로자의 월급 차이는 123만2000원이었는데 역시 격차가 커졌다.

전체 임금 근로자 가운데 비정규직 비중은 과거보다 대체로 감소했으나, 가장 낮은 임금을 받는 시간제 근로자의 비중은 오히려 늘었다.

비정규직 비중은 2004년 8월 기준 37%였다가 올해 8월에는 32.9%로 줄었다. 시간제 근로자의 비율은 같은 기간 7.4%에서 13.4%로 늘었다.

8월 기준으로 비정규직 근로자의 49.9%는 비자발적인 사유로 비정규 일자리를 선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가운데 76.5%는 당장 수입이 필요한 것을 이유로 들었다. 2006년 8월 조사에서는 65.2%만 당장 수입 때문에 일한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