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몸짱 소방관 달력 판매 개시…수익금, 화상 환자 치료

입력 2017-11-12 10:16:40 | 수정 2017-11-12 10:16:40
글자축소 글자확대
◎GS샵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GS샵 제공


'몸짱 소방관' 내년도 달력 상품이 출시됐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2018년 몸짱 소방관 희망나눔달력'을 내년 1월9일까지 온·오프라인 5개 판매처에서 판다고 12일 밝혔다.

이 달력 판매 수익금은 모두 의료 취약계층 화상 환자 치료에 쓰인다.

내년도 달력은 올해 4월 열린 '제6회 서울시 몸짱 소방관 선발대회' 출신 소방관 12명이 모델로 나섰다. 사진작가 오중석씨는 재능기부 형태로 참여했다.

GS샵은 디자인 등 제작에 필요한 비용 2000만원을 기부했고, 판매 수익금 전액도 기부할 예정이다.

달력은 탁상용과 벽걸이용 2종류다. 가격은 '119'의 의미를 살려 1부당 1만1900원이다. 시는 우선 1차로 8700부를 제작해 팔고, 추가 제작에 들어갈 방침이다.

달력은 GS샵·텐바이텐·29㎝ 등 온라인과 텐바이텐 대학로점·DDP점 등 오프라인에서 살 수 있다.

한편, 시 소방재난본부는 온라인 기부 포털 '네이버 해피빈'에서 나눔 기부 캠페인을 동시에 진행한다. 기부금은 한림화상재단을 통해 의료취약계층 화상 환자에 전달된다.

2015년 처음 선보인 '몸짱 소방관 달력'은 매해 많은 관심을 모아 지난 4년간 2만6729가 팔린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