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울 올 가을 최저기온 '뚝'…강동 0.2도 서초 0.5도

입력 2017-11-12 10:42:44 | 수정 2017-11-12 10:42:44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DB


12일 아침 서울을 비롯해 전국 곳곳의 수은주가 올가을 들어 가장 낮았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서울 아침 기온은 최저 0.3도까지 떨어졌다.

기상청 무인자동기상관측망(AWS)은 서울 곳곳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졌다고 기록했다.

노원구가 오전 8시께 영하 2.1도를 기록해 가장 추웠고, 관악구 영하 1.9도, 도봉구 영하 1.5도, 서초구 영하 0.5도, 강동·강서구 영하 0.2도 등으로 서울 곳곳이 영하권으로 기록됐다.

다만 AWS는 장비가 설치된 곳의 환경에 따라 측정값이 달라질 가능성이 있어 공식 기록으로 쓰이지는 않는다.

강원도에서는 철원군 김화의 아침 기온이 영하 8.1도까지 떨어지는 등 전국 곳곳이 올가을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였다.

이날 낮 기온은 아침보다는 10도가량 오를 전망이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전국 11∼16도, 서울은 13도로 예상됐다.

월요일인 13일은 아침 기온이 다소 올라 평년수준을 회복한다.

서울은 최저 기온 5도, 전국은 영하 2도∼영상 9도로 예측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