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현, 이형택 이후 14년 만에 ATP 투어 첫 우승

입력 2017-11-12 10:52:43 | 수정 2017-11-12 11:11:24
글자축소 글자확대
정현(54위·삼성증권 후원)이 한국 선수로는 14년10개월 만에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 정상에 올랐다.

정현은 11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넥스트 제너레이션 파이널스(총상금 127만5000달러) 결승에서 안드레이 루블레프(37위·러시아)를 3-1로 제압하고 첫 투어 대회 우승 트로피를 품었다.

한국 선수가 투어 대회에서 우승한 건 2003년 1월 아디다스 인터내셔널 투어에서 이형택(41)이 정상에 오른 이후 14년10개월 만이다.

정현은 우승 상금 39만 달러(4억3천만원)를 거머쥐었다.

21세 이하 상위 랭커 8명이 출전한 이 대회의 초대 챔피언에 등극한 정현은 세계 테니스를 이끌어 갈 차세대 주자로 자리매김했다.

정현은 상대의 강력한 서비스에 눌려 타이브레이크 접전 끝에 1세트를 내줬다.

2세트에서도 자신의 첫 서비스 게임을 브레이크 당해 위기에 처했지만, 루블레프의 서브가 흔들리는 틈을 놓치지 않고 브레이크에 성공해 타이브레이크로 끌고 갔다.

정현은 날카로운 백핸드다운 더 라인을 앞세워 2세트를 잡아내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3세트 루블레프의 첫 서비스 게임을 브레이크하며 기분 좋게 출발한 정현은 게임 스코어 2-1에서 브레이크 당했지만, 다시 상대 서비스 게임을 잡아내며 세트 스코어 2-1로 역전에 성공했다.

정현은 4세트 첫 게임에서 긴 랠리 끝에 루블레프의 서비스 게임을 잡았다.

게임 스코어 3-2에서 정현은 서비스 게임을 지켜 마지막 포인트를 따냈다.

세트당 4세트, 40-40서 듀스 미적용, 포인트 이후 25초 이내 서브, 선심 대신 호크아이 판정, 레트(네트에 맞고 코트에 들어간 서브) 미적용 등 테니스 '스피드업'을 위한 다양한 새 규정을 도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