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北신문, 트럼프 '늙다리' 칭하며 "평화 파괴자 행각" 비난

입력 2017-11-12 11:28:19 | 수정 2017-11-12 11:28:19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시아 순방 내용 보도…"우리 사상·제도 악랄하게 헐뜯어"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최근 한중일 순방 내용을 보도하며 그의 순방 중 행보를 비난했다.

신문은 이날 '세계 평화 파괴자의 몰골을 드러낸 트럼프의 아시아 행각'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일본과 남조선, 중국 등 우리의 주변을 돌아친 트럼프의 몰골은 세계 평화와 안정의 파괴자로서의 정체를 더욱 적나라하게 드러내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 기사에서 '전쟁 미치광이의 대결 행각', '늙다리 수전노의 무기 장사 행각', '테러 왕초의 자멸 행각' 등의 소제목을 붙여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내용, 방문지 등을 전반적으로 소개했다.

특히 "트럼프가 이번 행각에서 우리 공화국의 위상을 떨어뜨리려고 발악적으로 책동하였다"면서 "괴뢰 국회에서 연설하면서 인권 문제를 걸고 우리의 사상과 제도를 그야말로 악랄하게 헐뜯었다"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중 미군기지 방문과 관련해서는 "평택 미군기지에 있는 미 8군사령부와 용산 미군기지를 싸다니며 무모한 핵전쟁 광기를 부렸다"고 강변했다.

중국 방문 행보에 대해서는 "'북조선의 심각한 핵 위협으로부터 지역과 세계를 종국적으로 해방할 수 있는 힘이 있다'고 허세를 부렸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신문은 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늙다리 전쟁미치광이', '늙다리 전쟁상인' 등으로 거듭 호칭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나는 김정은에게 '작고 뚱뚱하다'고 하지 않는데 그는 왜 나를 '늙었다'고 모욕하는가"라며 북한이 최근 자신을 비난하며 지칭하는 이런 표현에 불만을 표시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