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올해 韓 수출 세계 시장 점유율 비중 세계 최고치 전망'

입력 2017-11-12 11:25:48 | 수정 2017-11-12 11:25:4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우리나라 수출이 최근 호조세를 보이면서 세계시장 점유율이 올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12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발표한 '최근 수출(상품)의 특징과 우리 경제에 대한 기여'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세계시장에서 우리 수출이 차지한 비중은 3.33%를 기록했다.

이는 종전 최고치인 2015년 3.19%를 훌쩍 넘어선 수치다.

지금 같은 추세라면 올해 2015년 기록을 무난히 경신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나라 수출의 세계시장 점유율은 2000년대 초 2%대 중반에 머물렀지만 이후 꾸준히 저점을 높여갔다.

2015년 고점을 찍은 뒤 지난해에는 수출 부진을 겪으면서 3.10%로 다소 주춤했다.

올해 수출 호조세는 경제성장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1~9월 수출의 경제성장 기여율은 78.5%로 2012년(93.9%) 이후 5년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같은 기간 수출물량 증가율은 6.2%로 수출 상위 10개국 중 홍콩 다음으로 2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180억달러를 기록한 벤처기업 수출액도 올해 200억달러를 넘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전기차,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등 8대 신산업의 1~8월 수출도 전년 동기보다 27.5% 증가하는 등 여러 수출 관련 지표가 눈에 띄게 개선되고 있다.

국제무역연구원은 이 같은 상품 수출 증가는 '기업실적 개선→설비투자 확대→일자리 창출'로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상장 기업(제조업) 916개사의 경영실적과 고용창출 효과를 분석한 결과, 이들 기업의 일자리 수 증감은 지난해 8천195개 감소에서 올해 상반기 2177개 증가로 전환됐다.

이들 기업의 올해 상반기 수출 증가율은 19.3%였다.

전체 매출액 중 직접 수출이 차지한 비중은 27.4%로 집계됐다.

보고서는 수출 확대가 고용인원 증가에 결정적으로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