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수능 D-4' 서울시 대중교통 증차…"택시·버스 이용하세요"

입력 2017-11-12 11:30:29 | 수정 2017-11-12 11:30:29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DB


서울시는 나흘 앞으로 다가온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맞아 지하철, 버스, 택시를 증차하고 비상 수송 차량 800여대를 투입한다고 12일 밝혔다.

서울시는 지하철은 '집중 배차시간'을 평소 오전 7∼9시에서 오전 6∼10시로 2시간 늘려 28회 추가 운행한다.

승객이 갑자기 늘어나는 경우나 고장·지연 사태를 대비해 예비 차량도 16편을 마련한다.

시내·마을버스 역시 오전 6시부터 오전 8시 10분 사이에는 최소 배차 간격으로 운행되고, 택시는 오전 4시부터 낮 12시까지 부제를 없애 1만 6000여대를 추가 투입한다.

시는 특히 민·관용 차량과 오토바이 800여 대를 확보해 수험장 인근 지하철역과 버스 정류소 등에 배치, 수험생이 요청하면 무료로 수험장까지 데려다줄 예정이다.

1·2급 지체·뇌병변 장애를 앓거나 휠체어를 이용한 수험생은 장애인콜택시(☎1588-4388)를 이용하면 편리하게 수험장으로 갈 수 있다.

귀가 예약을 하면 시험을 치르고 난 뒤에도 안전하게 돌아갈 수 있다.

한편, 시는 교통 혼잡으로 수험생에 지장을 주지 않도록 수능일 시·자치구·공사 등의 출근 시간을 오전 10시로 늦춘다.

또 수능일 시험장 주변 200m 구간에서는 차량 진출·입과 주차를 금지한다.

만약 수능일 차가 막히거나 긴급한 일로 늦을 우려가 있다면 '119'에 도움을 요청하면 된다.

시 소방재난본부는 수험생 이송을 위한 '수험생 긴급이송 상황반'을 꾸려 소방 차량 219대를 비상 대기시킨다.

병원에 입원 중이거나 거동이 불편한 이는 예약하면 당일 시험장까지 이송해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