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당 "한중정상회담, 양국 관계 정상화 신호탄"

입력 2017-11-12 13:30:55 | 수정 2017-11-12 13:30:5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12일 한중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사드 갈등' 등으로 삐걱댄 양국 관계를 정상화하는 공식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환영했다.

김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에서 한 양자회담은 '한중관계를 정상화하는 공식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이 그간 갈등의 불씨가 됐던 사드 문제와 관련해 현 상태의 동결을 공식화함으로써 사드로 인한 우리 경제의 피해를 복구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그간 소원했던 모든 사안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해 안정적인 한중관계의 기반을 조성할 수 있는 계기를 연내에 만들었다는 점에서 더 나은 2018년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북핵 문제의 안정적 관리와 평화적 해결 원칙에 합의하고, 문 대통령의 12월 방중을 통해 연내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한 점을 높이 평가한다"며 "문 대통령의 방중이 양국 간 외교와 무역에서 더 큰 신뢰와 호혜적 협력의 성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또 "문 대통령을 비롯한 APEC 회원국 정상들이 '다자무역 지지' 선언을 끌어내며, 보호무역주의를 배격하기로 한 것을 환영한다"며 "우리 경제가 자유로운 무역을 통한 수출 호조세에 힘입어 성장한 점을 고려할 때 매우 의미 있는 합의로, APEC 회원국 간의 새로운 역동성을 창조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