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MB "적폐 청산, 감정 풀이·정치 보복 의심"…이동관 "대통령, 한가한 자리 아냐"

입력 2017-11-13 06:35:59 | 수정 2017-11-13 06:35:59
글자축소 글자확대
MB "적폐 청산, 감정 풀이·정치 보복 의심"
이동관 "대통령, 한가한 자리 아냐…환부 도려내야 하는데 도끼 들고 손발 잘라"

KBS 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KBS 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문재인 정부의 적폐 청산이 감정풀이나 정치 보복이란 의심이 든다"고 정면으로 비판했다.

이 전 대통령은 12일 바레인으로 출국 전 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군 사이버사로부터 댓글 공작 관련 보고를 받았단 의혹에 대해 "상식에 맞지 않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외교안보적 위기 상황에서 군이나 정보기관 조직이 불공정하게 다뤄지는 것은 안보를 더 위태롭게 만든다"고 강조했다.

이어 "세계 경제 호황 속에 한국 경제가 기회를 잡아야 할 시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댓글 공장 활동 보고 의혹에 대해 "상식에 벗어난 질문을 하지 말라. 그것은 상식에 안 맞는다"고 강하게 불쾌한 기색을 보였다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홍보수석을 지냈던 이동관 전 수석은 "저희는 눈곱만큼도 군과 정보기관의 정치 댓글을 옹호할 생각이 없다"면서 "잘못된 건 밝혀져야 하고 처벌받아야 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에서 발표하는 것만 쫓아다니다 보니 잊고 계시는 부분이 있는 것 같다"면서 "이미 국정원 심리전 단장이었던 이태하씨 공판이 진행되고 있다. 거기서 이미 밝혀진 일이지만 문제가 된 댓글은 전체의 0.9%라는 것이 검찰이 제기한 자료에 나오는 이야기고, 그중 절반만 법원이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잘못된 것이 있다면 메스로 환부를 도려내면 되는 것이지 전체를, 손발을 자르겠다고 도끼를 드는 것은 국가 안보 전체에 위태로움을 가져오는 일"이라면서 "댓글 작업은 북한의 심리전이 날로 강화하는 주요 전장에서 불가피한 상황이었기 때문에 허가를 한 것 같고 문제로 삼는 것은 곤란하다. 세상에 어떤 정부가 그런 댓글을 달라고 지시하겠나. 대한민국 대통령이 그렇게 한가한 자리가 아니다. 시시콜콜하게 지시한 일 없다"고 분명히 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