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집단탈당 내홍' 바른정당, 새 지도부 선출…유승민, 당선 유력

입력 2017-11-13 06:56:46 | 수정 2017-11-13 06:56:46
글자축소 글자확대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한경 DB)기사 이미지 보기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한경 DB)



최근 집단탈당 사태를 겪은 바른정당이 13일 당 대표와 최고위원 3명을 선출하는 당원대표자회의(전당대회)를 연다.

바른정당은 이날 오전 10시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전당대회를 열어 당 대표와 3명의 최고위원을 지명한다.

이번 전당대회에는 유승민, 정운천, 박유근, 하태경, 정문헌, 박인숙(기호순) 등 총 6명의 후보가 출마했다.

유승민 의원의 대표 당선이 유력하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으며 유일한 여성 후보인 박인숙 의원은 여성 몫으로 최고위원에 자동 당선된다.

바른정당은 지난 6월 첫 전당대회를 열고 이혜훈 전 대표를 당의 새 수장으로 선출했다. 그러나 이 전 대표가 금품수수 의혹에 휘말리면서 3개월만에 사임해 다시 리더 공백 사태를 맞았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