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출근길 지하철 2호선 전동차 고장…20분 지연운행

입력 2017-11-13 09:28:55 | 수정 2017-11-13 09:28:5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13일 오전 서울 지하철 2호선 전공차 고장으로 지하철 운행이 20분간 지연돼 출근길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이날 서울교통공사는 오전 6시40분께 당산역에서 합정역으로 이동하던 전동차의 출력이 떨어지는 현상이 발생해 해당 전동차에 타고 있던 승객 전원을 하차시켰다고 밝혔다.

이후 20여 분간 뒤따르던 차량 운행이 사실상 중단된 뒤 오전 7시가 넘어 현재는 재개됐다.

공사 관계자는 "출력이 저하된 전동차를 홍대입구역 Y선(회차선로나 분기선로 등 열차의 방향을 돌리거나 다른 노선으로 열차를 옮길 수 있는 선로)으로 이동시키는 과정에서 시간이 다소 걸렸다"며 "이에 뒤따라오던 전동차 운행이 지연됐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