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얼굴 고쳐야·몸을 고치든지' 발언한 이화여대 교수, 공개 사과

입력 2017-11-13 15:27:08 | 수정 2017-11-13 15:27: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화여대 / 사진=이화여대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이화여대 / 사진=이화여대 제공


수업 도중 여성 비하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의대 A교수에 대해 이화여대는 유감을 표명하고 진상을 엄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이대는 13일 "본 사안과 관련해 유감을 표명하며 심각성을 인지해 엄중하게 대응하고자 한다"며 "제보 접수 후 의과대학 재임교원 인사위원회를 소집해 조사했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교수의 공개 사과 및 재발방지 약속을 포함하는 조치사항을 결정했다"며 "학교 차원의 엄밀한 진상조사와 함께 필요한 모든 조치를 즉각적으로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당 A교수는 이날 오전 수업에서 공개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했다고 학교 측은 전했다.

지난 12일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들은 이대 교내에 붙인 '○○○ 교수의 발언을 고발합니다' 제목의 대자보에서 A교수가 여성 혐오적 발언으로 학우들에게 모멸감을 주고, 이화의료원의 전신인 보구여관과 이화학당을 설립한 메리 스크랜튼 여사를 비하했다고 주장했다.

A교수는 "어느 직종이든지 여자가 (절)반 이상 하면 그 직종은 하향길이야. 제일 좋은 것은 물론 공부도 하지만 얼굴도 좀 가꿔서 빨리 남자를 좋은 사람을 만나. 일단은 얼굴을 고쳐야 해. 너희는. 몸을 고치든지"라고 언급했다고 학생들은 주장했다.

그는 국내 매체와 통화에서 "중간중간 재미있게 하려고 단어를 넣었던 것이 과장되고 오해를 불러온 것 같다"고 해명한 바 있다.

학교는 지난 6일 A교수와 면담해 발언이 사실인 것을 확인하고 9일 인사위원회를 개최했다. 지난 12일에는 의과대학 학생회장 및 학생대표 간담회를 개최해 경과 조치에 대한 설명을 진행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