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음악이 흐르는 아침] 장 시벨리우스 교향곡 1번

입력 2017-11-14 18:24:00 | 수정 2017-11-15 01:17:39 | 지면정보 2017-11-15 A2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기사 이미지 보기
겨울이 느껴지기 시작할 때 생각나는 작곡가로 장 시벨리우스를 빼놓을 수 없다. 핀란드 사람이란 선입견도 작용했겠지만 그의 음악은 침엽수림과 호수, 설원 그리고 핀란드의 장엄한 신화 모음 ‘칼레발라’를 떠올리게 한다.

34세(1899년)에 완성한 그의 첫 교향곡은 러시아의 차이코프스키와 보로딘, 오스트리아의 브루크너를 모방했다는 평을 듣기도 한다. 그러나 약간의 그림자를 드리운 정도일 뿐 시벨리우스만의 독창적인 색깔을 갖고 있다. 독일-오스트리아 전통의 엄밀한 구성 형식에서 제법 자유롭고, 러시아적인 센티멘털리즘과도 거리가 있다. 그보다는 북유럽의 투쟁과 사랑을 조금은 투박한 느낌으로 그려낸 ‘칼레발라’의 분위기를 닮은 것 같다. 그런 생경함 때문에 미지의 세계를 여행하는 듯한 흥분이 일어서 좋다.

유형종 음악·무용칼럼니스트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